•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방화는 한국인 습성”…日네티즌 ‘교애니 참사’ 황당 주장

  • 기사입력 2019-07-19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8일 발생한 일본 교토애니메이션 방화사건의 범인이 한국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게시물.[라이브도어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60여명의 사상자를 낸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이하 교애니) 방화 참사가 ‘한국인의 소행이 아니냐’는 주장이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최근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로 한일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일부 일본 네티즌들이 이번 사건과 한국을 연관지어 혐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교애니 측이 평소엔 보안카드로만 출입할 수 있게 하는 등 일반인의 스튜디오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지만 사건 당일엔 방송사 취재가 예정돼 있어 출입 보안을 완화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 내용을 거론하며 “경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최근 한일 관계를 감안할 때 계획된 조직적 범행일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네티즌은 “‘자이니치’(在日·재일한국인)가 이번 사건에 웃는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방화는 한국인의 습성이다”, “방화는 한국인의 국기(國技)다”며 혐한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이 같은 무분별한 의혹 제기와 주장에 맞서 “방화범과 한국인을 연결짓는 건 대체 어떤 의도인가”, “33명을 숨지게 한 방화범이 아니라 이번 사건과 관계없는 수백㎞ 밖 한국인의 비난하는 건 이상하지 않냐”고 비판하는 네티즌들도 있다.

화재 연기에 뒤덮인 '교토 애니메이션'[연합]

앞서 19일 교토신문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0분쯤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정 소재 애니메니션 제작사 ‘교토애니메이션’ 제1스튜디오 건물에 한 남성이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뒤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방화로 3층짜리 스튜디오 건물이 전소되면서 건물 내에 있던 직원 3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화상 등 중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는 36명으로 집계됐다.

현지 경찰은 사건 용의자의 신원에 대해선 체포 당시 갖고 있던 신분증을 근거로 “과거 사이타마시에 거주던 41세 남성(현재는 주소불명)”이라며 “교애니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 인물로 보인다”고만 밝혔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