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美 군함 호르무즈해협서 이란 드론 격추

  • 기사입력 2019-07-19 0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국 해군 군함이 걸프 해역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와 회담한 뒤 취재진에 “해군 강습상륙함인 복서(Boxer)함과 관련해 오늘 호르무즈 해협에서 일어난 일을 모두에게 알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복서함은 이란의 드론에 대해 방어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이란의 드론은 매우 가까운 거리, 약 1000야드(약 914m)가량 거리에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란 드론은) 물러나라는 여러 차례의 호출을 무시했고 선박과 선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었다”며 “드론은 즉시 파괴됐다”고 전했다.

또 “이것은 국제 수역에서 운항하는 선박들에 대한 이란의 많은 도발적이고 적대적인 행동의 가장 최근의 일”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인력과 시설, 이익을 방어할 권리가 있으며 모든 국가들이 항행 및 국제 교역의 자유를 방해하려는 이란의 시도를 규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 국방부의 조너선 호프먼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복서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위협 범위에 들어간 이후 드론에 대한 방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이란 드론 격추 사실을 알리며 “이란 드론에 대한 방어 조치”였음을 강조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0일 새벽 이란 남동부 부근 해상에서 미군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 호크 1대가 영공을 침범했다면서 지대공 미사일로 격추한 바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군 드론을 격추한 지 약 한 달만으로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싼 긴장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