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미경 “세월호 단어만 들어가면 막말인가”

  • 기사입력 2019-07-18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YTN 방송 화면]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7일 ‘세월호 한 척’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막말’이라며 공격하는데 세월호라는 단어가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떤 부분이 막말인지에 대해서는 제대로 명시해주는 기사는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해당 발언이 논란을 빚자 “제가 소개한 댓글은 결국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뜻이었다. 이 말에 다 동의한다면 왜 막말인가”라며 “‘세월호 한 척’ 발언은 반어적 표현으로, 반일감정과 외교 파탄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도를 정확히 인식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을 언급했을 때 외교문제를 해결하려는 생각이 없는 것처럼 받아들였다. 반일감정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의도를 갖고있다는 생각과 함께 내년 총선전략으로 가려는구나 생각했다”면서 “이에 대해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계신지 궁금해졌다. 그래서 네티즌 댓글을 살펴보기 시작했다”고 해당 댓글을 찾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주로 임진왜란 당시 왜란 불러온 무능한 선조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유하는 의견이 많았다. 그런데 한걸음 더 나아가 눈에 띄는 댓글을 발견하고 무릎을 쳤다”며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에 빗대어 외교문제를 또 국내정치에 또 이용하려는 것을 알아채고 그걸 비판한 댓글이었다. 그 댓글은 세월호 한척으로 이긴 문통이 배 열두척으로 이긴 이순신보다 낫다는 반어적 표현이었다”고 언급했다.

또 “어떤 기자는 제가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했다고 하더라”며 “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한 것을 풍자해 말한 네티즌 댓글은 결국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거 아니겠나”고 말했다.

이어 “저 또한 세월호를 더이상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그런데 왜 이 말이 막말인가. 한국당이 쓴소리하면 뭐든지 막말입니까. 청와대와 여당은 듣기 싫은 비판을 모두 막말로 치부하기로 작정했는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12척 발언’을 비판하면서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이순신보다 낫다더라’는 댓글을 소개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