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새벽 고속도로서 차량밖 나온 20대 女운전자, 택시 치여 사망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IC 인근 교통사고 현장 [인천소방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새벽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차량을 정차한 뒤 도로로 나와 있던 20대 여성 운전자가 뒤따라오던 택시 등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IC 인근에서 정차 중인 벤츠 C200 차량 밖에 나와 있던 A(28)씨가 주행 중이던 B(56)씨의 택시에 치였다.

A씨는 택시에 치인 뒤 뒤따라 오던 C(73)씨의 올란도 승용차에도 치여 2차 사고까지 당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편도 3차로 고속도로 2차로에는 A씨의 차량이, 3차로에는 또 다른 스포티지 차량이 정차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씨가 이들 차량을 피하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고속도로 상에 알 수 없는 이유로 A씨의 차량이 정차하고 있는 것을 보고 스포티지 차량도 차를 세웠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일단 B씨와 C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고속도로 상에 A씨가 차량을 세우고 나와 있었던 이유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