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박지원 “안철수, 1년간 함께 한 사람 없다…싫은 소리 딱 끊어”

  • 기사입력 2018-01-03 0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정당과 통합을 주장하는 안철수 대표를 향해 “정치를 6개월 내지 1년간 함께 하는 사람이 없다”라며 주변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고 역설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박지원 전 대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지원 전 대표는 “안철수 대표는 두 가지 특징이 있다. 안철수와 함께 정치를 6개월 내지 1년간 함께 하는 사람이 없다. 저와 그렇게 소통하고 얘기했는데 싫은 이야기를 하는 그 순간 딱 끊어버린다”고 진단했다. 


이어 “자식도 아버지 좋습니다 좋습니다 하는 게 예쁜 거다. 예를 들면 제 아내가 지금 사경에 있다. 모든 살마이 다녀가고 연락하는데 단체방에다 쾌유 빈다고 올려놓더라. 그래도 우리 당에서 괜찮은 인물이다. 그만한 인물이 어디있냐. 분열돼선 안 된다. 제 3당의 길을 가면 개헌도 되고 선거구제 개편도 하고 큰 정치를 하자고 했다. 알겠습니다 하고 연락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박지원 전 대표는 “제일 무서운 게 불만을 이야기하지 않는 사람이다. 나는 옳은 소리 하는데 자기는 싫다고 하면 안 되는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우리 식구다. 그렇게 하든지. 아니면 돌아오든지. 전당대회가 무사히 잘 되면 우리가 떠나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민에 속지말고 돌아오라”라고 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정체성과 가치관이 같아야 하는데 유승민 대표는 보수중도 통합까지 얘기하다 보수라고 선언했다. 그럼 안철수 대표가 얘기해야 하는데 우리는 중도 개혁이 정체성이다. 철학적 자체가 다르다”라고 했다. 계속해서 “연합 연대로 해나갈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