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빈 살만, 아르헨戰 부상 당한 선수에 개인 제트기 내줬다
사우디 샤흐라니 선수, 동료 골키퍼와 충돌
긴급 수술 위해 개인 제트기로 독일 후송
사우디아라비아 야시르 샤흐라니(왼쪽)선수가 동료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충돌하는 장면. [로이터]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전에서 다친 자국 선수에게 긴급 수술을 받도록 개인 제트기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걸프 투데이'는 23일(현지시간) "빈 살만 왕세자가 부상을 당한 야시르 샤흐라니를 자신의 개인 제트기에 태워 이송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샤흐라니는 빈 살만의 개인 제트기를 타고 치료를 받기 위해 독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료선수와 충돌 후 쓰러져 있는 야시르 샤흐라니 선수 [AFP]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로 앞선 채 후반 추가시간을 맞았다.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꺾는 기적을 눈앞에 뒀던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에 가장 아찔했던 순간은 경기 종료 직전에 나왔다.

쓰러진 채 일어나지 못한 야시르 샤흐라니 선수[AFP]

후반 추가시간도 4분 넘게 지나간 가운데, 골문 앞으로 올라온 공을 걷어내려던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공중에서 우와이스의 무릎에 턱을 가격당한 샤흐라니는 머리부터 그라운드에 떨어진 뒤 엎드린 채 미동도 하지 않았다.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가 야시르 샤흐라니 선수의 부상에 경기중단을 요청하고 있다. [신화통신]

동료의 부상을 직감한 골키퍼 우와이스는 울부짖으며 경기 중단을 요청했지만,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무위로 돌아간 뒤에야 주심은 뒤늦게 그라운드에 의료진 투입 신호를 보냈다.

다행히 의식을 되찾은 샤흐라니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 동료들을 안심시킨 뒤 들것에 실려 후송됐다.

들것에 실려나오고 있는 야시르 샤흐라니 선수 [AP]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은 2-1 리드를 끝까지 지켜 이번 대회 가장 큰 이변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팀은 승리했지만, 샤흐라니는 남은 월드컵을 뛸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사우디 신문 '알 리야드'는 "검진 결과 턱과 얼굴 뼈가 부러졌고, 치아도 일부 손상됐다"고 전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사우디아라비아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열린 22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왼쪽)가 수도 리야드에서 사우디 깃발을 든 사우드 빈 살만 왕자와 함께 자국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사우디는 이날 강호 아르헨티나를 2-1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연합]

한편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족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빈 살만 왕세자의 가족들은 몸을 돌려 사우디의 승리를 기원하며 기도를 올리기도 했다.

다른 사진 속에는 이들이 서로를 얼싸안고 환호하는 모습도 있었다. 사우디 선수들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동점골과 역전골을 넣은 직후나 경기가 끝난 뒤 기쁨을 만끽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