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억보다 더 값진 우정…즉석복권 1등 주인공 “암투병 친구 위해 쓰겠다”

[동행복권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즉석복권 1등의 행운을 거머쥐며 5억원을 받게 된 당첨자가 당첨금을 암투병 중인 친구의 치료비로 쓰겠다고 밝혀 주위를 훈훈하게 하며 현실의 각박함을 녹이고 있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 23일 1등 당첨자 A씨는 당첨 소감을 묻는 인터뷰에서 “당첨 사실을 알고 가장 먼저 암투병 중인 친구에게 전화해 함께 기쁨을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금을 어디에 사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픈 친구를 위해 병원비를 전부 내줄 생각이다”고 흔쾌히 답했다.

그러면서 “이전에도 아픈 친구에게 힘이 되고자 치료비 등을 도와준 적이 있는데 친구를 도와줘서 이런 행운이 온 것 같다”고 겸손해했다.

[동행복권 제공 ]

앞서 A씨는 경기 안산시 상록구 한 복권판매점에서 스피또1000 58회차 즉석복권을 구입했다.

그는 “집에 와서 복권을 바로 긁어봤더니 놀랍게도 1등에 당첨됐다. 잠시 공중에 붕 뜨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 당첨 금액이 훨씬 많음에도 예전에 로또 3등에 당첨됐을 때보다 기쁜 기분은 덜했다”며 “3등 때는 처음 된 거라 기분이 더 좋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사연이 접한 누리꾼들은 “진정한 친구다. 우정 변치 말길”, “저런 친구가 있다니 참으로 부럽다”, “진정한 친구 1명만 있어도 성공한 인생”, “5억보다 값진 인생을 살 것 같아서 흐뭇하다” 등의 칭찬과 격려가 잇따랐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