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심부름 짜증나” 키워준 할머니 무참히 살해한 10대 형제 [종합]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대구에서 자신들을 키워온 할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10대 형제가 나란히 구속 갈림길에 놓였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30일 존속살인 혐의로 고등학교 3학년 A(18)군과 학교에 다니지 않는 B(16)군을 붙잡아 조사한 뒤, 이들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과 부검은 오는 31일 진행될 전망이다.

이들은 이날 0시 10분쯤 서구 비산동 한 주택에서 흉기로 할머니(77)의 얼굴과 머리, 어깨, 팔 등 전신을 마구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손자가 흉기로 아내를 여러 번 찔렀고, 아내 옆에 못 가게 한다”는 할아버지(92)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할머니는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가 CPR(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대학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A군은 집 안 사건 현장에서 체포됐고, 경찰 조사에서 “할머니가 잔소리하고, 심부름을 시켜서 짜증이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돼 함께 긴급 체포된 동생 B군은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들 형제는 2012년 8월부터 부모와 연락이 끊긴 뒤 장애를 가진 조부모와 생활해왔다. 할머니는 2007년 9월, 할아버지는 2001년 2월 신체장애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관할 구청 측은 2013년부터 이 가정을 기초생활 수급 가정으로 지정했고 최근 월 185만 원을 지원해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