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범한 삶 싫어”…60m 다리서 점프했다가 두개골 골절된 유튜버

미국의 한 유튜버가 60m 높이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들었다가 두개골 골절상을 입었다. [사 폼바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평범한 삶이 싫다’며 60m 높이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든 유튜버가 두개골 골절상을 입고 겨우 목숨을 구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유튜버 사 폼바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콜로라도강 페니백커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내리는 모습을 담은 17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그는 “평범한 삶에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며 페니백커 다리의 거대한 아치를 기어 올라간다.

페니백커 다리의 높이는 차도에서 수면까지 30m지만, 수면에서 아치 정상까지 높이는 배 이상 높다.

아치 정상에 도착한 그는 촬영을 담당한 친구들에게 손을 흔든 뒤 셋을 세고 호기롭게 강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그는 다리를 아래로 하고 점프했으나 균형을 잡지 못해 몸이 뒤집히면서 머리부터 거꾸로 떨어졌다.

그는 지나가는 보트를 향해 손을 흔들며 구조를 요청해 겨우 목숨을 구했다. 잠시 뒤 구급대원이 탈진한 듯 강기슭에 누워있는 그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는 영상에서 “두개골이 골절되고 피를 조금 흘려 병원에서 3일 동안 치료받았다”며 “사람들이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지 나에게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꿈을 추적하는 사람이며, 우리가 지구라고 부르는 이 행성에 나의 흔적을 남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상은 게시 뒤 이틀 동안 조회수가 8000회에 그쳤지만, 보도가 전해지면서 3일 만에 조회수 10만회를 넘어섰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