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나경원 “조국과 같은 잣대로 수사? 내가 조국처럼 살았나”
“마녀사냥 책임져야 할 것”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13일 자신을 향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와 같은 잣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발언과 관련해 “제가 조국처럼 살았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나경원을 조국처럼 수사하라고 억지 부리고 윽박지르는 민주당에 묻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가 있나, 제 아이가 제출한 연구 포스터가 학회에서 취소되기라도 했나, 아이가 부정하게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느냐”고 캐묻고는 “제 아이가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아 입시에 써먹었냐, 저와 제 가족이 사모펀드 갖고 돈 장난을 쳤냐”고 꼬집었다.

나 전 의원은 “민주당, 특히 김종민·신동근 의원에게 경고한다”며 “지금 벌이는 잔인한 마녀사냥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종민·신동근 의원은 이날 “조 전 장관 때와 같은 잣대로 수사가 이뤄질지 국민이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며 나 전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ehkim@heraldcorp.com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