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남국 ‘연세도 있고’ 발언에 서민 “두살 많은 조국한테나…”

  • 기사입력 2020-10-30 0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서민 단국대 교수. [연합,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서민 단국대 교수가 온라인에서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서민 교수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치사한 김남국’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싸우다 논리에서 밀릴 때 ‘너 몇 살이야’라고 따지는 사람이 제일 치사한 사람인데 그 필살기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전날 페이스북에 “연세도 있으시고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치시는 만큼 좀 조심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반발한 것이다.

서 교수는 “그간 숨겨온 내 나이가 폭로됐다”며 “게다가 그는 내가 나이 많다는 걸 부각하려 ‘연세’라는 막말까지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을 향해 “연세도 있는데 조심하라는 말은 제 호적 나이보다 두 살이나 많은데도 SNS는 천배쯤 열심히 하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한테 하라”고 따졌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8일 대검찰청 앞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 철거를 주장하며 “한 시민이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에 미끄러져 넘어질 뻔했다”고 소개했고, 이에 서 교수는 “낙엽의 위험성을 알려줘 감사하다. 11월 외출 금지명령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서 교수의 저격에 김 의원 역시 “자유롭게 비판하시는 것은 좋으나 누구처럼 그 정도를 지나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서 교수의 나이에 대해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