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北 “서해 사건 南 관리 못한 책임…시신 아직 찾지 못해”

  • “남북관계 파국 되풀이되지 않길 바란다”
    “시신훼손, 南 군부에 의해 진실 드러나”
  • 기사입력 2020-10-30 0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서해 북측 해역에서 남측 공무원이 피격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군 관계자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보고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서해 북측 해역에서 발생한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바이러스로 인해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우발적 사건이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우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와 함께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 데 피눈이 돼 날뛰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보수패당이 그토록 야단법석 대는 시신훼손이라는 것도 남조선 군부에 의해 이미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