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니스서 흉기테러로 최소 3명 사망…1명은 참수
프랑스 군경이 29일(현지시간) 칼부림 살인 사건이 벌어진 남부 니스의 한 성당 부근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29일(현지시간) 테러로 의심되는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용의자가 이날 오전 9시께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 밖에서 흉기를 휘둘렀고 피해자 중 한 명은 참수를 당했다고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고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시 니스 시장은 “우리 영토에서 이슬람-파시즘을 확실히 없애기 위해 평화적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은 테러와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즉각 수사를 개시했다.

이번 흉기 테러는 표현의 자유를 가르치던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게 참수당한 지 채 2주도 안 돼 발생했다.

프랑스는 테러에 대한 경각심이 극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