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상현 “정은경이 답해달라…추석 때 고향 갈 수 있나”
“국민, 어느 장단 맞춰야하나 갈팡질팡”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7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향해 "국민들이 고향에 갈 준비를 해야 할지 갈팡질팡하고 있다"며 "정 본부장이 답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한 달도 남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하는 지금, 여당 대표는 추석 대이동으로 코로나19가 다시 위험해질지 모른다며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한다"며 "하지만 정부 부처는 아직 말이 없고, 코레일은 추석 승차권을 예약 받겠다고 한다. 국민은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느냐"고 했다.

이어 "추석 연휴 바로 다음 날인 개천절에 서울 도심 집회가 예고되자 서울시와 경찰은 이를 금지 조치하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방역을 무너뜨릴 반사회적 행위라며 법으로 막겠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개천절 하루 전인 추석의 민족 대이동에는 별다른 방역 관련 대책이 필요 없느냐"고 질의했다.

윤상현 무소속 의원. [연합]

그러면서 "감염병 예방법에는 방역 당국이나 지방자치단체가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교통을 차단할 수 있다는 이동 제한까지 규정하고 있다"며 "현재 코로나19 방역 수준이면 충분히 검토할 법한 조치인데 정부가 명확한 답변을 피하고 있어 국민은 불안하고 혼란스럽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정 본부장이 신속히 답해달라"며 "이대로 추석 때 가족 친지가 모여 안심하고 송편을 나눠먹어도 괜찮느냐"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