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와이스 지효 “사람들 마주하기 두렵다…팬들에게 미안”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트와이스 지효(본명 박지효·23)가 최근 브이라이브 도중 빚어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효는 7일 트와이스 팬페이지에 “어제 브이앱 채팅으로 어쩌면 원스(트와이스 팬)분들도 상처받고 실망했을지 모른다고 생각하니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앞서 지효는 지난 5일 브이라이브로 팬과 소통하던 중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자리를 비운 이유에 대해 온라인에서 쓰는 은어와 함께 “그냥 몸이 아팠다. 저격 거리 하나 있어서 재밌으셨을 텐데 죄송하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에 “작년 3월쯤 말도 안 되는 루머로 제 이름이 오르게 됐고 그때부터 사람들을 마주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졌다”며 자신의 심리적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같은해 8월 가수 강다니엘과의 교제 사실이 알려졌다. 지효는 이러한 일련의 상황들이 "사람들 앞에 서고 말 한마디, 무대 한번 하는 게 많이 두렵고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에서 한 3일 공연 내내 공포감에 울었고 정말 숨고 싶었다”면서 이러한 상태로 ‘MAMA’ 무대에 오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데뷔 이후 지금까지 욕설과 악성 댓글에 상처받고 화가 났음에도 지효는 “내가 한 일들이 있고 직업이 있고 팬들이 있으니 그저 가만히 있었다”며 “지금 우리 팀이 또 원스들이 많이 혼란스러운 시기란 거 정말 잘 알고 있다.그래서 어제 감정적으로 이야기를 한 것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