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허지웅 “재발 없이 살수 있다면”…오열

  • 기사입력 2019-10-30 0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허지웅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눈물을 흘리며 최근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허지웅은 2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 세계 유례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에 대해 유감이 많다”고 적었다.

이어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다.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 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라고 썼다.

그러면서 “영상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이라며 “가슴에 흉터는 암 조직검사 자국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글을 남겼다.

공개한 영상 속 허지웅은 상의를 입지 않고 의자에 앉아 가수 서유석의 ‘홀로 아리랑’을 따라 불렀다. 그는 눈을 감고 노래를 부르다 터져 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얼굴을 찌푸리며 한참을 흐느꼈다.

이후 허지웅은 “손잡고 가보자”라는 구절에서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자신의 뺨을 치며 오열했다.

지난해 혈액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치료에 매진한 허지웅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재개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