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도끼, 130평 호텔서 생활…“한달 숙박비 2억원”

  • 기사입력 2019-10-03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net ‘TMI뉴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도끼가 거주했던 호텔 숙박비가 공개됐다.

2일 방송된 에서는 배우로 직업을 바꾼 가수들의 차트와 본업이외에도 부업에서도 두각을 드러낸 아이돌 멤버 차트가 공개됐다.

래퍼 도끼는 3위에 올랐다. 도끼는 현재 부산의 한 호텔을 매입해 부사장으로 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 바에 의하면 도끼는 어린 시절 가난해서 컨테이너 생활을 해야 했다. 이에 대해 도끼는 “그때 호텔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고, 결국 이 꿈을 도끼는 이뤘다.

이후 래퍼로 성공한 도끼는 130평 호텔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공개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MC 전현무는 “도끼가 생활한 130평 호텔은 하루 숙박비가 700만원이다. 한 달에 2억 원 정도 쓴 것”이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