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조국에 당당히 대처…통화한 검사 검찰총장감”

  • 기사입력 2019-09-27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화통화 논란과 관련해 “당당히 대처한 검사를 보니 조국 수사는 이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이 압수수색중인 검사에게 전화를 해 사실상 압력을 넣었는데 이에 당당히 대처한 검사를 보니 조국 수사는 이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 그 검사 검찰총장감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장관을 “건국 이래 최악의 가짜 법무부 장관”이라고 부르면서 “이제 국민들 더 힘들게 하지 말고 그만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이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을 통해 “검찰이 자택을 압수수색을 할 때 검사에게 전화를 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고, 조국 장관은 “있다”고 답했다.

‘왜 통화했냐?’는 질문에 조 장관은 “제 처가 놀라서 연락이 왔다, 압수수색 당했다고. 그래서 지금 상태가 좀 안 좋으니까 차분히 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답했다.

법무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법무부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시작된 후 변호인은 압수영장을 확인 중에 있었고, 배우자는 옆에 있다가 충격으로 쓰러져 119까지 부르려던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서 배우자가 남편인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왔는데 배우자가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건강이 너무 염려되는 상태여서, 배우자의 전화를 건네받은 압수수색 관계자에게 ‘(배우자의) 건강 상태가 너무 안 좋은 것 같으니 놀라지 않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고 남편으로서 말한 것이 전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은 이러한 통화를 통해 압수수색을 방해하려는 취지의 언급을 하거나 관련 수사에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도 없고, 당일 압수수색은 11시간 실시 후 종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