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스트리머 잼미 “짤방 표현했을 뿐…부모님 욕 자제 해달라”

  • 기사입력 2019-07-12 0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위치 방송 스트리머 잼미가 최근 있었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스트리머 잼미가 트위치 방송 도중 사타구니에 손을 넣었다가 냄새를 맡는 일명 ‘꼬카인’ 행위를 재현한 것에 대해 설명했다.

잼미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는 “지난 3개월동안 방송 중에 제가 인지하지 못한 채 사용한 몇몇 단어들로 인해서 특정 집단에서 활동한다는 루머가 있있다. 저는 결코 어떤 집단에서도 활동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얼마전 방송 중 했던 행동을 불편하게 느끼신 분들도 있다.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짤방을 본따서 표현한 것 뿐이지 불편함을 느끼게 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함을 느꼈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또 “이를 이용해 본인을 매도하지 말아달라. 부모님 욕은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앞서 잼미는 지난 8일 트위치 방송 도중 일명 ‘꼬카인’ 행위를 했다. 이는 인터넷상에서 남성을 비하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방송 직후 잼미를 향해 사과를 요구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