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패스트트랙 원천무효화가 국민 뜻"…한국당의 착각?

  • 기사입력 2019-06-24 1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이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여야의 국회 정상화 합의가 의원총회에서 추인이 불발된데 대해 "헌법 질서를 파괴하고 의회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공직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원천무효화 시키라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의안이 의총에서 추인되지 않았지만 시급한 국가 안보 위기 및 국민의 안전과 관련한 현안에 대해서는 관련 상임위에서 철저하게 챙겨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의 합의문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말만으로는 날치기했던 패스트트랙 법안을 합의 처리할 것으로 믿기 어렵다는 게 의원들 생각이다"며 "의원들이 의총에서 부결시킨 것은 저에게 더 큰 힘을 갖고 합의할 수 있도록 큰 권한을 준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려 한 공직선거법, 공수처법이 민주주의 가치의 근본을 훼손한다"고 비판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