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대문구, 기부 연계 마라톤 ‘2018 신촌기차역 산타런’ 개최

  • 기사입력 2018-11-29 10: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내달 8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경의중앙선 신촌역 광장에서 ‘누구나 산타가 될 수 있다’란 주제로 ‘2018 산타런’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따뜻한 나눔과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시민들이 산타 복장을 하고 함께 달리는 이색 마라톤 축제다.

지난해 12월 첫 행사 때에는 800여 명이 참여해 신촌 일대를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물들였다. 또 317만원의 수익금이 취약계층 어린이환자 치료비 등으로 기부돼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올해 산타런 참가자들은 신촌기차역 광장에서 준비운동을 하고 연세로 ‘독수리다방’ 쪽으로 이동한 뒤, 오후 3시 시작을 알리는 총성과 함께 출발한다. 이곳에서부터 연세대 캠퍼스 일대를 돌아오는 약 4km 코스를 달리거나 걷게 되는데 약 1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산타런에는 사전 신청없이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고 ‘1365 자원봉사’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장안내, 안전관리, 환경정화 등을 위한 자원봉사 신청도 할 수 있다.

‘산타’를 테마로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표준 옷차림(드레스 코드)은 ‘붉은색’이다. 산타와 루돌프사슴을 표현할 수 있는 액세서리를 더하면 자신만의 개성을 더욱 뽐낼 수 있다.

인터넷 포털(네이버) 예약 페이지를 통해 유료 참가도 가능하다. 이 경우 손난로(핫팩), 행사메달, 음료 등이 포함된 ‘산타 패키지’를 받을 수 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병원비가 필요한 저소득 가정의 어린이와 생활 형편이 어려운 청년 예술가들에게 전해진다. 희망하는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장에 모금함도 마련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색 기부 축제인 2018 신촌기차역 산타런 행사가 작은 실천으로 누구나 즐겁게 기부할 수 있는 대중적 기부 문화 정착의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