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조현민 母 이명희 수행기사 폭로, 대기업 갑질일기 언제까지?

  • 기사입력 2018-04-17 17: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현민 논란 이어 한진일가 ‘갑질’ 피해 주장 나와
재벌가의 계속된 갑질, 운전기사·집사 등 폭로

대한항공 전경.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진그룹 일가의 ‘갑질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다. 이번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A(47)씨의 폭로에서 불거졌다.

17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2011년 이 이사장의 운전기사였다. 그는 연이은 갑질에 3달 만에 일을 그만뒀다. A 씨는 “임원면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운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출근 하루 만에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 씨에게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와” 등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 씨에 따르면 그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명희 이사장의 자택으로 갔고, 출근 첫날부터 이 이사장이 집사 B씨를 대하는 태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언행이 상상 이상으로 거칠었기 때문이다. A 씨는 대한항공 임직연 대여섯명이 온 날에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다.

이명희 이사장의 수행기사를 끝으로 아예 수행기사 일 자체를 그만뒀다. A 씨는 “수행기사 일에 학을 뗐다”면서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이 쉽게 고쳐질 것 같지 않지만 이번 기회에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도 재벌가의 운전기사 갑질 논란은 수차례 있어왔다. 한국의 대표 재벌가인 H그룹의 3세인 J 씨와 건설과 중장비 산업으로 이름높은 재벌가의 2세, 그리고 한국 식품업계 최장수 업체의 명예회장까지 운전기사의 갑질 폭로로 머리를 숙인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