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엉뚱한 곳에 불똥? 적정선은 어디까지였을까

  • 기사입력 2018-08-02 13: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N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90년대 인기가수가 한 수입차 매장에서 갑질 난동을 부렸다는 내용이 보도돼 논란을 빚고 있다.

이런 충격적인 보도에도 네티즌들의 의견은 갈리는 중이다. 해당 사안을 바라볼 때 90년대 인기가수의 갑질만을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것.

90년대 인기가수가 갑질을 한 원인은 2년 전 구매한 차량에서 2년 동안 3번의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자동차는 사람의 목숨과 직결된 것이기 때문에 안전상의 결함은 조그마한 것이라도 매우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에 많은 이들은 결함이 세 번이나 발생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사측에서 환불을 제안하긴 했지만 그 외의 대처 내용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상태. 이에 결함이 발견됐음에도 불구하고 보상규정만을 언급려던 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또한 차량의 결함은 영업사원이 아닌 제조사의 문제로, 엉뚱한 곳에 불똥이 튀었다는 의견도 있다.

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90년대 인기가수의 갑질 행태는 객관성을 어긋난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해당 인물은 소고기 5근을 사오라거나 폭언을 하는 등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 이에 시달렸던 영업사원은 “죽고 싶었다”고 심정을 토로했을 정도.

이에 많은 이들이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을 두고 어디까지가 서로간의 적절한 대처였으며 정확히 어떤 일들이 오갔는지 정황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는 데로 입을 모으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