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텅빈 주차장 입구 막은 연두색車…"연락도 안돼" 무개념에 분노[여車저車]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빌라 주차장 입구에 차를 대놓고 연락처도 제대로 남기지 않은 무개념 주차가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보배드림’ 커뮤니티에는 빌라에 거주하는 주민인 글쓴이는 “제발 무개념 주차 좀 하지 말라”고 부탁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우리 동네는 골목골목 차가 많은 동네다. 살고 있는 빌라 앞도 주차 전쟁”이라며 “주차하기 힘들다는 거 알지만, 주차를 할 거면 연락처라도 제대로 해놔야 한다”면서 몇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빌라 주차장 입구를 반쯤 막은 채 주차된 차량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차주는 연락처로 휴대폰 번호를 남겼는데, 11자리 중 마지막 1자리 숫자가 빠져있어 연락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A 씨는 설명했다.

글쓴이는 “결국 구청에 전화해 문의했더니 구청 측이 ‘차량 조회를 통해 해당 차주에게 차를 옮겨 달라고 연락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10분 뒤 차주의 휴대전화가 꺼져있어 연락이 닿지 못했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이 차량뿐 아니라 다른 차들도 있었지만 연락이 안 되는 건 처음”이라면서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러나. 만약 골목에 불이 나거나 사고가 생기면 어쩌려고 이런 행동을 하는 거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안전신문고 불법 주·정차 ‘기타’로 신고했다”며 “제발 무개념 주차 좀 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