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택시로 착각해 차 탄 할아버지 집까지 모시느라…면접 30분 늦은 사연
[유튜브 '한문철TV']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한 남성이 택시로 착각해 우연히 자신의 차에 탄 할아버지를 집까지 데려다 준 사연이 화제다.

22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면접관님, 이 영상 좀 봐주세요. 제가 면접 날 늦은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지난 11일 면접을 보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도로를 달리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신호 대기 중인 A씨의 차량에 한 할아버지가 올라탔다.

이에 A씨는 "택시 아닌데요?"라고 말했으나 할아버지가 잘 듣지 못하고 한의원, 용인시청, 슈퍼 등으로 가달라고 요구했다. A씨는 여러 행선지를 돌았으나 할아버지와 의사소통이 잘되지 않았다.

[유튜브 '한문철TV']

결국 동네 한 바퀴를 돌고 나서 급해진 A씨가 “댁이 어딘지 정확하게 말씀해주시면 모셔다 드릴게요”라고 말했고 할아버지가 목에 차고 있던 목걸이를 보여줬다. 목걸이엔 ‘뇌졸중 1급 환자’라는 설명과 함께 거주지가 적혀있었다.

이후 A씨가 할아버지를 집까지 안전하게 모셔다드리는 모습이 블랙박스 영상에 담겼다. A씨는 할아버지가 지팡이와 우산을 짚으며 아파트 입구로 들어가는 모습을 지켜본 후 다시 차에 올라탔다.

[유튜브 '한문철TV']

A씨는 “중요한 면접이 있는 날이었는데 30분 늦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면접관에게 “핑계 같겠지만 몸이 아프신 분을 보니 차마 모른척할 수 없었다”고 양해를 구했고, 다행히 면접을 볼 수 있었다.

한문철 변호사는 “면접관이 이 영상을 보셔야 할 텐데, 이런 분 뽑기 쉽지 않다”며 “댁까지 보내드린 마음이 고마워서 최신형 블랙박스를 보내드리겠다”고 했다.

이후 A씨는 1차 면접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A씨는 “2차 면접은 진행 중”이라고 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