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목적지 방향 아닌데"...여대생, 달리던 택시서 내리다 사망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여대생이 달리던 택시에서 내리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7일 경북 포항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8시45분쯤 여대생 A씨가 KTX 포항역에서 택시를 타고 자신의 학교 기숙사로 이동하던 중 택시가 목적지와 다른 곳으로 향하자 문을 열고 내렸다가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였다.

크게 다친 A씨는 긴급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에서 택시기사 B씨는 “A씨가 목적지와 다른 곳으로 향한다며 차에서 내려도 되느냐고 물은 뒤 운행 중이던 택시에서 내리다 변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진술과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