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얼어 죽기 싫어요” 냉골방서 학대받던 입양아, 홀로 경찰 찾아 신고
경찰을 찾아가 양부모의 학대를 신고한 아이. [JT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초등학교 4학년 아이가 양부모의 모진 학대에 스스로 경찰을 찾아가 부모를 신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2020년 12월 초등학교 4학년이던 A군은 경남에 있는 한 경찰서 지구대를 찾아가 양부모로부터 받은 학대 피해를 털어놨다.

A군은 10여년 전 태어나자마자 입양됐으나, 2020년부터는 가족들이 사는 집에서 조금 떨어진 원룸에서 혼자 생활했다. 방에는 TV나 장난감은 물론 책상이나 밥상도 없었다. A군 엄마는 이곳에 양방향 카메라를 설치하고 A군을 감시했다.

A군은 자신이 혼자 살다시피 하는 원룸에 양부모가 한겨울에도 난방을 제대로 해주지 않아 단 한 장 있는 이불을 절반은 덮고 절반을 깔고 자야 했다고 했다. A군 아빠는 영하 날씨에 A군을 찬물로 목욕시켰고 엄마는 이 모습을 카메라로 지켜봤다.

A군은 또 반찬도 없이 볶음밥을 먹어야만 했다거나, 양엄마로부터 “쓰레기야” “나가서 뒈져라”, “더이상 (집에) 들어오지 마라”, “담벼락에 머리를 찧으라” 등의 폭언을 들었다고 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스스로 지구대를 찾아간 A군은 당시 경찰과 상담기관에 ‘오늘같이 추운 날 찬물에 목욕하고 냉방에서 자면 얼어 죽을 것 같다’ ‘제 소원은 따뜻한 세상이 되는 거예요’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검찰, 상담기관은 A군이 상당 기간 양부모로부터 정서적·신체적 학대와 방임을 받아왔다고 판단했다. 결국 창원지검은 지난해 아동학대 혐의로 A군 양부모를 불구속기소 했다.

그러나 A군 엄마는 남편과 이혼 절차를 밟으며 아이를 보호하려고 원룸에서 키우고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수사기관이 학대를 인지한 후부터 양부모와 분리돼 다른 지역에서 살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