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병우 변호한 사람을…” 여운국 공수처 차장 임명 반대 靑청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은 28일 공수처 차장으로 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를 제청한다고 28일 밝혔다.사진은 여운국 변호사.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이 28일 차장 자리에 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를 제청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여 변호사에 대한 임명을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9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운국 공수처 차장 임명 반대 청원글’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글에서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국정농단에 반대하는 촛불 시민들의 혁명에 의해 만들어진 정부”라며 “그런데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변호사를 맡았던 여운국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 검찰 개혁의 상징적이고 핵심적 제도에 의해 만들어진 초대 공수처의 차장으로 임명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여운국 후보자는 세월호 유가족들의 사찰을 했던 기무사 장교들의 변호사로 무죄판결을 받아내서 세월호 가족들의 가슴에 고통을 준 인물”이라며 “유가족들의 고통을 보듬어주기는 커녕 도리어 유가족들을 감시하고 사찰했던 군 기무사의 책임자들을 변호했던 여운국 변호사는 검찰개혁을 상징하는 공수처에 들어올 자격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어 “여 후보자가 몸담고 있는 법무법인 동인은 ‘공수처는 통제되지 않는 괴물’이라는 발언을 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위원회 회부 당시 변호사였던 이완규 변호사와 윤석열 총장의 징계를 결의했던 법무부 징계위원회를 ‘일제에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5적’에 비유한 김종민 변호사 등 이념적으로 대단히 편향된 변호사들이 대거 몸담고있는 곳”이라며 “여 후보자도 비슷한 성향의 편향성을 가지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라고 꼬집었다.

청원인은 “대한변협 회장이 추천한 공수처장이 대한변협 부회장인 여운국 변호사를 추천하는 것도 대단히 부적절하다”라며 “공수처의 서열 1, 2위가 대한변협이라는 특정 집단의 이익을 대변한다는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고도 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사전동의 기준 100명이 넘어 비공개 상태로 관리자가 전체 공개를 검토 중이다.

앞서 김 처장은 전날 차장 인선을 두고 “여 변호사는 현재 대한변협 부협회장이며 법관 생활을 20년 하신 분이다. 영장전담 법관을 3년을 한 형사 전문 변호사”라며 “헌법을 전공한 저와 상당히 보완 관계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법연수원 23기인 여 변호사는 대전지법 판사, 사법연수원 교수로 재직한 뒤 2016년 법무법인 동인에서 변호사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고법에서 근무하던 2015년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우수 법관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6일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오는 5일 퇴임하는 박상옥 대법관의 후임으로 추천되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