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의 신’ 마라도나 마지막 가는길, 예포 대신 최루탄?
인파 몰려 경찰이 최루탄 쏘기도…시신 장지로 운구돼
시신 안치된 대통령궁에 수만 명 줄 서서 축구 영웅 배웅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의 마지막 가는길을 예포(禮砲) 대신 최루탄과 고무탄이 터졌다. 한꺼번에 인파 몰려 경찰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최루탄을 발산한 것이다.

26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라도나의 시신이 안치된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 카사 로사다 주변에는 축구 영웅 마라도나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려는 팬들도 가득 찼다.

아르헨티나인들은 전날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60세 나이에 세상을 뜬 마라도나와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도심의 카사 로사다로 몰려들었다.

오전 6시 조문이 시작되기 전에 이미 밤부터 카사 로사다 앞에서 자리를 잡고 기다린 팬들도 있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줄은 수㎞까지 더욱 길어졌다.

아르헨티나 일간 클라린의 생중계 영상엔 인근 도로에서부터 줄을 서서 기다린 조문객들이 커다란 검은 리본이 걸린 카사 로사다에 차례로 들어서는 모습이 담겼다.

내부엔 아르헨티나 국기와 등번호 10번이 적힌 유니폼이 덮인 고인의 관이 놓여있고, 추모객들이 그 앞을 지나며 저마다의 방식으로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이날 일반 조문객을 맞기에 앞서 가족과 지인들이 먼저 고인을 배웅했다. 전 부인과 자녀들, 그리고 아르헨티나가 우승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고인의 팀 동료를 비롯한 축구선수들도 참석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도 부인과 함께 관저에서 헬기를 타고 카사 로사다에 도착해 조문했다.

이날 아르헨티나 안팎의 언론은 “신이 죽었다”, “이제 신이 하늘로 갔다”는 등의 헤드라인으로 ‘축구의 신’을 추모했다. 마라도나는 ‘신’을 뜻하는 스페인어 ‘디오스(Dios)’에 등번호 10을 넣어 ‘D10S’로 불렸다.

전날 대통령궁 측은 이날부터 사흘간 조문객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시신은 이날 저녁 장지로 향하게 됐다.

조문 마감 시간인 오후 4시 30분을 앞두고 미처 마라도나에게 인사하지 못한 팬들이 무질서하게 한꺼번에 밀어닥치면서 경찰과 팬들이 충돌하기도 했다.

경찰이 조문 인파의 진입을 통제하려하자 성난 팬들이 돌 등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 등을 동원해 해산을 시도했다고 AP통신 등은 보도했다.

대통령궁은 팬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조문시간을 저녁 7시까지로 연장하겠다고 밝혔지만 혼란은 계속됐고, 마라도나의 관이 안전상의 이유로 카사 로사다 내부의 다른 장소로 옮겨지기도 했다.

결국 고인의 시신은 7시가 되기 전 카사 로사다를 떠나 장지인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베야 비스타 공원묘지로 운구됐다. 이 공원묘지는 먼저 세상을 떠난 마라도나의 부모가 안장된 곳이기도 하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