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당근마켓서도 이건 안팔려요~” 애물단지의 대변신! [IT선빵!]

  • 기사입력 2020-09-17 10: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래픽=박혜림 기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 코로나19로 ‘집콕’ 중인 최모(30) 씨는 최근 한바탕 대청소를 하다가 한 가지 고민이 생겼다. 당근마켓에서도 팔기 어려운 오래된 IT기기와 카메라 필름 등이 한아름 발견된 것. 최 씨는 “추억이 담긴 물건들이라 함부로 버리기도 그렇고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그냥 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끌어안고 살기엔 짐이 되고. 코로나19로 일회용품 사용마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IT업계가 처치곤란 ‘구닥다리 제품’ 재활용법을 고심 중이다. 다양한 해법도 쏟아지고 있다.

카메라는 한 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카메라를 여러번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유튜브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일회용카메라의 필름을 교체하는 법이 소소하게 알려진 이후 일회용카메라 업사이클링 업체까지 등장했다. 관련 내용의 영상들도 수천~수십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카메라 업체에선 현상 후 그냥 버려지는 필름 매거진(필름통)을 업사이클링 할 수 있는 방법도 고안해냈다. 한국후지필름은 국내 업사이클링 브랜드 ‘큐클리프’와 필름 매거진을 이용해 자신만의 키링을 만드는 이른바 ‘소소일작’ 캠페인을 소개 중이다.

소소일작 캠페인 '일상을green' 필름 키링 [한국후지필름 제공]

더이상 사용하기 힘든 오래된 스마트폰도 기부를 통해 재활용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AI) 영상분석 플랫폼 기업 델리아이와 함께 기부 받은 중고 스마트폰을 지역사회 발달장애인, 독거노인 등을 위한 CCTV로 재활용 중이다. 올해에만 1000대 이상의 중고 스마트폰이 CCTV로 변신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도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인 C랩을 통해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중고 갤럭시 단말기를 게임콘솔, 스마트 CCTV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발굴하고 있다.

‘쓰레기 재활용’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자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전자기기 관련 액세서리도 등장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녹여 만든 실로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의 액세서리를 만들어 판매에 나섰다.

갤럭시S20 플러스의 케이스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의 액세서리인 스트랩이 바로 폐플라스틱 실로 제작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재활용 실의 경우 기존 공정보다 제조 과정에서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고 에너지 소비가 낮은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폐플라스틱 실로 만들어진 갤럭시S20+ 케이스 [삼성전자 제공]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