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3년 만의 복귀’ 길, “결혼하고 아이 낳았다”

  • 기사입력 2020-01-28 07: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세 번의 음주운전 이후 다시 돌아온 리쌍 출신 길이 결혼과 득남 사실을 고백했다.

길은 27일 방송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 연예 활동을 하지 않았던 지난 3년 간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길은 “3년 동안 저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다. 결혼을 했다, 아이를 낳았다 등의 소문이었다”며 “사실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다음해에 아들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결혼설, 출산설이 불거질 당시 소문을 부인했던 것에 대해 길은 “ 제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할 때였다”며 “주위의 친구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여서 저와 연락이 닿지 않으니까 제 상황을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인들도) 당연히 아니라고 말씀을 하셨고, 나중에 제가 알고 나서 바로잡고 싶었지만 타이밍을 놓치며 걷잡을 수 없이 번져 나갔다”고 말했다.

길은 또한 “그 때엔 두려움이 컸던 것 같다. 결혼 사실이 기사화됐을 때 거기에 달리는 안 좋은 글들은 제가 다 짊어져야 될 일이지만 그런 것에 아내나 장모님이 상처받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아내는 ‘오빠 하고 싶은대로 해’라고 이야기를 해주니까 장모님 생각은 안하고 그냥 저희가 판단해서 그렇게 했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결혼과 출산 사실을 숨기며 살다 보니 기쁜 일에도 축하받지 못했고, 떳떳하게 얼굴을 보이지도 못했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장모님에 길에게 지난 일을 떠올리며 “둘이 헤어지라고, 이건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었을 때 뱃속에 손자가 있었다”며 “밝은 성격의 딸이 밖에도 나가지 못하는 걸 보고 처음에는 손자도 보기 싫었다”는 말로 속상했던 시간을 전했다.

길은 “지금도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이 엄청 잘하는 일인지, 잘못하고 있는 것인지 사실 잘 모르겠다”며 “ 처음에 몇 달은 밖에 나가지를 않았다. 이런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 싫었다”며 지난 시간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사람들 눈을 피해 산을 올랐다. 그러다 보면 혼자 남게 됐다”며 “동료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안하게 됐다.어디가서 밥을 먹을 때도 사치인것 같고 유령처럼 살았다”고 말했다.

길과 그의 장모님은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길의 장모님은 “죄인처럼 앉아있는 모습이 안쓰러웠다”고 말하면서도 길의 사죄하는 마음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면서 “결혼식을 올려야만 정식으로 사위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길은 “연예인 길이 아닌 인간 길성준으로 어머님 사위 길성준으로 최선을 다해 살겠다”고 약속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