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논란의 고로케집, ‘골목식당’ 방송서 통편집

  • 기사입력 2019-01-10 06: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논란의 중심에 선 고로케집이 방송되지 않았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은 청파동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 화제를 모았던 버거집, 냉면집, 피자집을 두고 백종원의 솔루션이 이뤄지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러나 고로케집은 방송에 등장하지 않았다.

고로케집은 피자집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고로케집은 프로그램 취지와 맞지 않게 건물주 일가로 알려졌으며,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려고 의도적으로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제작진은 앞서 고로케집을 운영하는 김요셉 씨가 명의 변경 건에 대해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제작진은 9일 “처음 대면할 당시 가게 명의는 건축사무소였고, 이에 제작진은 함께 방송하기 힘들다고 이야기했으나, 사장님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고, 건축사무소와는 관계가 없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건축회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사장님 말에 ‘상황상 오해의 소지가 있고, 요식업과 관련이 없는 회사인데다 개인이 하는 음식점이면 명의 변경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