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임플란트 정치는 숙명?…격무에 이 빠진 임종석

  • 기사입력 2019-01-09 07: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문재인 정부의 2기 참모진이 출범했다. 중추 역할을 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8일로 1년9개월간의 초대 비서실장 임기를 마쳤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열린 직원들과의 환송회 자리에서 “좋은 대통령님을 모시고 한마음으로 같이 일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한다. 측근들에 따르면 임 전 실장은 당분간 여행을 다니거나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비서실장으로 지내는 동안 5~6개의 치아를 뽑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지내면서 첫 1년 동안 치아를 10개나 뽑았다. 대통령이 있을때는 업무를 보좌하고 대통령이 부재중일때는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는 등 격무에 항상 시달리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이 빠지고 임플란트 하는건 대통령 비서실장의 운명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올 정도다.

박근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낸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시 이 6개가 빠졌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임 전 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물러나면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교체 없이 근무한 수석은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 두 명만 남았다. 청와대 비서실장 후임에는 노영민 주 중국대사가 임명됐다. 또 청와대 정무수석에 강기정 전 국회의원, 국민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발탁됐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