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전여옥 “추미애와 민주당 차기 대표, 단단히 더위 먹은듯”

  • 기사입력 2018-08-08 0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과 개인 블로그 등을 통해 현 정국에 대한 의견을 게진하고 있는 전여옥 작가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특검을 비판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에게 “더위 먹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 작가는 7일 자신의 블로그에 ‘다들 더위 먹었나봐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리고 추 대표와 민주당 당권 도전을 선언한 이해찬, 김진표, 송영길 후보를 비판했다.

전 작가는 글에서 “추 대표는 애초 드루킹 사건이 ‘정치브로커가 사익을 위해 권력에 기웃거린 일탈행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라고 언급하며 “그런데 여기까지 오게 한 단초는 추 대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특검이 ‘정치공세’만 한다고 맹공을 했다. 아마 속으로 ”내가 괜히‘하는 심정일 것이다. 하지만 여당 대표가 여야 합의한 특검에 대해 이렇게 작심비판을 하다니 많이 놀랐다. 있을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이해찬, 김진표, 송영길 세 후보가 ’김경수 지사는 올 곧고, 실패한 로비이고 마녀사냥이라고 엄호를 하고 있다“라며 ”특검은 다음 여당 대표 될 분들이 이렇게 ‘권력형 가이드라인’을 그으니 속으로 얼마나 끙끙거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전 작가는 ”요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너무 오만하다. 국민 앞에서 할 소리인가?“라고 힐난했다. 덧붙여 ”사태 파악도 채 되지 않은 듯 하다. ‘킹크랩’은 대선 이후에 만들어 진 것이다. 그렇다면 더 큰 일 날일 아닌가? 드루킹이 이 정부 아래서 킹크랩을 돌렸다는 것인데. 무엇을 위해서?“라고 적었다.

전 작가는 최근 민주당 내 일고 있는 ‘이재명 탈당론’에 대해서 ”편들 생각은 추호도 없다. (다만) 똑같은 지사인데, 이재명 지사는 의혹이 계속 불거진다며 탈당을 하라고 하고 드루킹 사건에 대해 거짓말을 거듭한 김경수 지사는 ‘그 정도 선거운동 안한 정치인이 없다’고 했다“라며 민주당의 이중잣대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민주당의 현재 대표부터 다음 대표 될 사람까지 단단히 더위 먹으셨나보다“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