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출근길 지하철 7호선 출입문 열고 달려…직원 둘이 온몸으로 막았다
7호선 전동차가 출입문을 열고 달리는 모습. 고장 난 문 앞에 직원 2명이 서 있다.[SBS]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전동차 문이 열린 상태로 달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오전 7시44분께 서울 광진구 중곡역에서 온수행 전동차의 출입문이 고장으로 닫히지 않았다.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고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탑승해 고장난 출입문에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다른 조치 없이 해당 전동차는 문을 연채로 뚝섬유원지역까지 운행했다. 중곡역에서 뚝섬유원지역까지는 4개역, 약 8분이 걸린다.

SBS가 공개한 영상에는 관계자 두 명이 안전막이 처진 출입문 바로 앞에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안전막은 성인 가슴 밑까지 오는 높이였으며 열차 속도 탓에 펄럭이기도 했다. 뒤에선 승객들이 이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다.

SNS에는 열차 출입문이 열린 채 한강 근처를 지나는 모습이 담긴 현장 영상이 공유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직원들이 너무 위험해 보인다’, ‘운행을 안 해야 하는 것 아닌가’ 등의 글을 올렸다.

안전막을 설치하긴 했지만 출입문을 연 채 운행하는 것은 엄연한 규정 위반이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열차는 기동검수원이 점검한 뒤 오전 8시부터 문을 닫고 정상 운행했다. 출입문 고장 원인은 파악 중이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