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경찰에 포위된 20대男, 한 살 아들 '인간 방패'로 삼아
경찰에 포위된 남성이 아기를 방패로 삼으며 경찰과 대치하다가, 테이저건에 맞고 쓰러지는 모습[유튜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에서 20대 남성이 경찰에 포위되자 한 살 아들을 방패막으로 삼아 지탄을 받고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경찰이 한 살 아들을 납치한 혐의로 브랜든 로너(27)를 체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사건 당일 경찰은 로너가 총기를 소지한 채 아들을 데리고 집을 떠났다는 여성의 신고를 받았다. 이 여성은 로너의 여자친구이고, 로너는 두 사람 소생의 아들을 납치한 것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로너의 차량을 뒤쫓았다. 그러자 로너는 무릎에 아들을 안고 중앙선을 넘나드는 등 난폭 운전을 하며 도망쳤다.

이후 로너는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 근처에 멈추고 아들을 안고 차량에서 내렸다.

경찰이 그를 포위하고 아기를 내려놓으라고 했지만, 로너는 아들로 자심을 가리며 인간 방패로 삼았다. 심지어 아들의 작은 몸 뒤에 자신의 얼굴을 숨기기도 했다.

경찰이 아기를 피해 테이저건을 발사하면서 대치전은 막을 내렸다. 이후 아기는 안전하게 어머니와 재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릭 스탈리 플라글러 카운티 보안관은 “한 가정의 상황이 폭력적으로 변하면서 한 살 아기와 무고한 운전자들이 위험에 빠지는 일이 벌어졌다”며 “아기를 방패 삼은 용의자에게서 신속하게 아기를 구출하고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