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밥 먹는데 천장이 와르르”…임현주 아나, 구사일생 탈출
무너져 내린 식당 천장 [임현주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식당에서 식사 도중 천장이 무너져 내리는 아찔한 사고를 당할뻔 했다.

임 아나운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천장이 무너진 가게 사진을 올리며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아침 방송을 마치고 지하 식당을 갔다. 간단히 요기해야지, 김밥 한 줄을 주문해서 먹는데 갑자기 천장이 무너졌다. 휴대폰으로 주식창을 보고 있는데 점점 천장이 내려와서 실화인가 싶었고, 잘못하면 깔리겠다 싶어서 곧바로 뛰쳐나와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임현주 아나운서 [MBC 제공]

그러면서 “사장님 우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 다른 식당보다 훨씬 이른 아침부터 문을 여는 부지런한 가게이고, 갈 때마다 무척 친절하신 사장님인데 가뜩이나 코로나로 힘드실텐데 손해 없어야 할텐데, 원인은 살펴봐야겠지만 어디에서든 누군가의 소홀함,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이니 책임을 져야 하는 주체는 보상을 잘 해주시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 아나운서는 MBC ‘뉴스투데이’ 등을 진행하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