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슈 "도박으로 패가망신…반찬가게 일하며 빚 갚아" 4년 만에 자필사과
S.E.S 멤버 슈(왼쪽)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자필 사과문. [헤럴드POP·슈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상습도박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논란 4년 만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슈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이같은 내용의 편지 2장을 공개했다.

슈는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습니다. 유수영입니다"라고 운을 뗀 뒤 "물의를 일으킨 지 오랜 시간이 지나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된 이유는 두려운 나머지 숨기만 해서는 제 진심을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에게 전달 드릴 수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저로 인해 발생한 모든 문제를 정리하고 여러분 앞에 서고 싶었는데, 저의 이름과 가족이 언급, 사실과 다른 보도가 나가게 되자 무서웠다"며 "이로 인해 사과 말씀을 드리는 것조차 매우 늦어져 거듭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슈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2018년 후반, 지인의 꾀임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했던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며 "이로 인해 저는 십수년간 연예인 생활로 모아뒀던 제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렀다"고 털어놨다.

슈는 "개인파산과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을 정도로 절망적 상황이었지만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에게 할 수 있는 인간적 도리가 아니었기에 지난 4년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제 채무로 인해 제 건물의 세입자분들의 임대차 보증금이 가압류당하는 등 이미 큰 피해를 입으신 상황이었기에 채권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빚을 갚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시장에서 옷을 판매해 보기도 하고, 지인 식당에서 일하면서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하루빨리 저의 채무를 탕감하고 여러분께 사죄 말씀을 드리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제가 지은 잘못이 모두 없던 일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잘 알고 있다"며 "또한 이에 대한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 그렇기에 지난 4년간 진심으로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왔다"고 했다.

슈는 S.E.S 멤버들도 언급했다. 그는 "S.E.S 멤버들에게도 너무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저 때문에 큰 고초를 겪었으면서 제 걱정을 먼저 해주고 또 도와줬고, 제가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도록 바로잡아주었다"고 했다.

슈는 "선처를 구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일이고 또한 그럴 자격조차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 무엇을 하던 S.E.S로 처음 데뷔하던 24년 전 그 초심으로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삶을 보여드리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덧붙였다.

슈는 2018년 서울 광진구 소재의 호텔 내 카지노에서 2명으로 부터 각각 3억5000만원과 2억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검찰이 수사를 진행,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로 결론났지만, 조사 과정에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9825만원 가량의 자금을 가지고 상습도박을 한 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지난 2019년 2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