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홍탁집 너마저” …‘골목식당’ 백종원도 시청자도 분노

  • 기사입력 2020-06-18 0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후의 보루 같던 홍탁집마저 변했다. 백종원도 시청자도 분노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0분 방송한 SBS TV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시청률은 5.8%-7.3%를 기록했다.

전날 방송에서는 서산 해미읍성 골목 긴급 점검 이야기가 공개됐고, 위생관리 베스트&워스트 가게가 소개됐다.

뛰어난 손맛과 친절한 손님 응대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극찬을 받았던 돼지찌개집부터 백 대표의 믿음을 송두리째 깨버렸다.

손님들이 여전히 만족한다는 사장의 발언에 백 대표는 쓰레기통을 가져와 잔반을 직접 손으로 들고 보여주며 "음식물 쓰레기가 이렇게 나온다"고 질책하기까지 했다.

이어 위생상태 불량 가게로 포방터시장 홍탁집이 등장해 더 큰 충격을 안겼다.

백종원 솔루션으로 개과천선한 가게 1위로 꼽혔던 홍탁집은 위생관리업체에서도 손 뗐을 정도로 위생이 엉망이었다. 특히 홍탁집 아들은 백 대표의 마지막 점검이 끝나자마자 돌변한듯한 정황을 보여 실망감을 더 키웠다.

방송 이후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기고, 11월 결혼까지 앞둔 홍탁집 아들이 변한 데 백 대표는 물론 시청자들도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백 대표는 홍탁집에 "이곳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응원하는 사람, 가게를 통해 희망을 얻은 사람이 많은데 충격"이라며 "이렇다고 해서 내가 가지는 않을 거다. 이제는 관여를 안 하기로 하지 않았냐. 영상 편지로 얘기하는데 제발 부탁이다. 돌아와야 한다"고 진심으로 당부했다.

전날 방송은 모두에게 상당한 스트레스를 안겼지만, 동시에 '골목식당' 브랜드를 단 업소들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이유를 다시 한번 일깨워주기도 했다.

한편, 수요 예능 1위는 TV조선 '뽕숭아학당'이 큰 격차로 유지했다. 시청률은 11.798%-14.302%(유료가구)였다.

SBS TV '트롯신이 떴다'는 6.2%-7.2%, MBC TV '라디오스타'는 3.4%-3.3%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