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학생건강’보다 ‘학사일정’ 택한 교육부…등교방식 고민은 ‘학교’몫으로

  • 교육부, 고 3 등교는 ‘강행’ 방침…고 2 이하도 등교 연기 검토 안 해
    무증상 감염 못 막는데…학교현장 반발 “학생들 지뢰밭에 풀어놓고 지뢰 못 밟게 하는 격”
    서울 4개 학부모단체, 15일 연대 논평 “수능일정 등 조정 안 하려는 행정편의주의” 지적
  • 기사입력 2020-05-15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앞두고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덕수고등학교에서 영양사 및 교사 등이 급식실에 칸막이를 설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등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교육부는 초·중·고등학교 순차 등교를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교육부가 ‘학생 건강’보다 ‘학사일정’을 택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더욱이 등교 방식의 고민도 시·도 교육청과 각급 학교에 떠넘기고, 원격 수업 지속 여부도 그때그때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 중장기 대책도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고 3은 여러 일정 때문에 등교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다”며 “고 3 등교 연기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향후 상황 악화 시 등교를 미룰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구체적인 기준을 논의하고 있지 않으며, 고 3 학생들까지 감염된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박 차관은 고 2 이하 학년에 대해서도 “앞으로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현재로는 연기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분반을 하거나 격일·격주로 등교하거나 3부제 또는 5부제 등교 등의 다양한 방안을 시·도 교육청별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선 학교 현장에서는 분반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다. 그나마 가능한 것은 격주·격일제 등교나 원격 수업과 대면 수업을 혼합해 주 1~2회 등교하는 방안 등이다.

고등학교 교사 홍모 씨는 “현실적으로 분반은 어려워 등교 시 학생 간 거리두기는 이뤄지기 어렵다”며 “학생들을 지뢰밭으로 보내놓고 지뢰를 못 밟게 하라는 격 아니냐”고 지적했다. 초등학교 교사 김모 씨도 “원격 수업과 등교 수업을 혼합하게 되면 교사들은 두 가지 수업을 다 준비해야 한다. 게다가 발열 체크 등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제대로 된 수업이 이뤄질지 의문”이라고 걱정했다.

교육부는 학교 생활방역 매뉴얼이 마련돼 있어 등교를 진행하는 데에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등교하더라도 원격 수업 비중을 충분히 높여 학교 내 학생 밀도 자체를 충분히 제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약 35%에 달하는 무증상 감염자를 걸러낼 방법은 사실상 없어, ‘무책임하고 위험한 등교 강행’이라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등교 방침에 반대하는 고 3 학생도 속출하고 있다. 고 3인 최모 군은 “‘이태원 사태’ 이전에는 등교를 찬성했지만 지금은 무증상자도 많아 걱정이 많다”며 “학사일정도 중요하지만 수험생이 코로나에 걸리면 누가 책임질 것이냐. 무책임하게 등교시키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급기야 서울의 4개 학부모단체는 15일 연대 논평을 내고 “무능한 교육 당국에 아이들의 안전을 맡길 수 없다”고 호소했다.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서울지부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서울학부모회, 서울형혁신교육지구학부모네트워크, 서울혁신교육학부모네트워크 등 4대 단체는 이날 “교육부가 연휴 이후 잠복기인 최소 2주일 이후 등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방역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고 등교를 밀어붙인다”며 “이는 수업일 수, 수능일정 등을 바꾸지 않으려는 ‘행정편의주의’에 기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상상황에 맞게 고 3 입시대책을 구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교육 당국은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선택 등교, 선택 급식, 원격 수업 등 최선의 방법을 모색해 달라”고 촉구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