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희애 남편’ 이찬진 전 포티스 대표, 횡령 혐의 피소

  • 기사입력 2020-04-30 10: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JTBC ‘부부의 세계’에 출연중인 배우 김희애의 남편인 이찬진 전 포티스 대표가 수십억 원대 횡령혐의로 피소됐다.

29일 일요신문은 “현 포티스 대표이사인 윤모 씨가 이찬진 전 대표 포함 전 대표이사들을 함께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윤모 씨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포티스의 대표이사직을 맡은 이찬진 전 대표 등을 상대로 회사자금 42억 9000만원을 배임 및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한 혐의로 지난 24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포티스 측은 이 같은 사실을 공시하며 “고소장 제출 후 진행되는 제반 사항에 대해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며 관련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2006년 9월 디지털 셋톱박스 전문기업으로 출발한 포티스는 2013년 1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후 전자상거래로 사업을 확장했다. 그러나 최근 상장폐지 대상으로 지정됐다. 감사보고서 의견 거절과 경영진의 횡령·배임 혐의가 그 배경이다.

이와 관련해 이찬진 전 대표는 “최근 피소를 당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아직 소장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빌게이츠’라고도 불렸던 이 전 대표는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고 ‘한글과 컴퓨터’를 만든 인물이다. 1998년 회사가 부도가 난 후에는 ‘한글과 컴퓨터’를 떠나 인터넷 포털인 드림위즈를 설립했다.

이후 KT 사외이사 등을 거쳐 2009년에는 드림위즈 외에 모바일 앱 개발업체인 터치커넥트를 설립했다. 포티스 대표이사를 역임하기도 했으나 2017년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