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의사 재량 확대한 진단기준 변경’으로 ‘29,30번 환자’ 잡았다.

  • 기사입력 2020-02-17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번엔 중국은 물론 다른 국가조차 해외여행을 다녀온적이 없고 확진자와의 접촉이력도 없는 상태에서 나와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결렸다. 방역당국은 감염원을 알 수 없는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째 환자(82, 한국인 남성)에 이어 부인(30번째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 격리이송돼 입원했다고 밝혔다.

30번 환자는 전날 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9번 환자의 경우 최소 몇번의 테스트 결과 후에 어느 정도 증식이 이뤄졌을때 걸릴 확율이 높은 것이 일반적인데도 바로 검사 결과에 걸렸다는 것은 이미 체내에 증식이 많이 이뤄 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비해 부인인 29번 환자는 같은 날 이른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발열 등 증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29번 환자의 감염원은 아직 알 수 없다. 29번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들의 접촉자도 아니다. 30번 환자 역시 29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인지도 아직은 미지수이며 30번 환자가 바깥에서 감염된후, 29번 환자에게 감염을 시킨것일수도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29번 환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 방문 경험이 없다고 진술했고, 현재 감염원과 감염경로, 접촉자에 대해 즉각대응팀과 시도, 시군구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오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가기 전 지역 동네의원 2곳을 들렀다. 그 뒤 해외 여행력이 없고 호흡기증상보단 흉부 불편감(심금경색증 의심)을 느끼고 있어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다.

그러나 엑스레이(X-ray)에 이어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한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소견이 확인됐다. 한 응급의학과 교수는 우선 29번 환자를 응급실내 음압격리병실로 격리조치했다. 이후 검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 16일 새벽 양성이 나왔고, 29번 환자는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29번 환자와 응급실에서 접촉한 의료진은 36명으로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다른 접촉자인 응급실 환자 6명은 각 원내 1인실에 격리 입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20,30번 환자의 경우 기존에 보건당국이 일방적으로 선별진료를 정하던 기준에서 현장 의사의 재량을 확대해 의심스러울 경우 바로 감염검사를 할 수있도록 확대한 이후에 처음 발견된 케이스여서 보건당국의 검역기준 변경이 실효성을 발휘한 경우라는 의견이 나오고있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