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단독] 안철수계 일각, 바른미래 호남계에 ‘탈당 불사’ 뜻 전달

  • 제명 가능성 주춤에 나온 말로 추정
    탈당시 의원 상실 등 위험요소 상존
    안철수계 전원 생각 아닌 걸로 확인
  • 기사입력 2020-02-17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후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측이 최근 같은 당의 호남계 의원에게 제명 신청을 받아주지 않을 시 탈당을 불사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의원직을 건 최후 결단을 염두 둘 만큼 당내 ‘한 지붕 두 가족’ 처지가 심화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핵심 관계자는 17일 통화에서 “안철수계 측에서 최근 호남계 측으로 조만간 일정 규모의 보좌진과 함께 탈당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표했다”고 밝혔다.

안철수계 의원 6명 중 권은희 의원(재선·광주 광산을)을 뺀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5명은 모두 비례대표직을 갖고 있다. 당에서 제명돼 출당 조치가 이뤄질 시 의원직을 갖고 국민의당(가칭)으로 갈 수 있지만, 자의로 탈당하면 직을 내려놓고 가야하는 상황이다.

안철수계 측은 제명 처리의 가능성은 줄고, 총선 시간표는 가까워지는 데 따라 이같은 생각을 하는 모습이다.

애초 안철수계는 지역구 의원의 탈당 행렬이 있을 것을 보고 ‘셀프 제명’을 구상했다. 지역구 의원이 탈당 행렬에 맞춰 모두 나간 후 비례대표끼리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란 요건에 맞춰 서로 제명을 해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당내 의원총회만으로 제명이 되는지를 놓고 당규 해석에 논란이 발생했다. 호남 통합건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들의 제명에 대해 대승적 결단을 하겠다고 한 호남계의 박주선 의원이 최근 “저는 (안철수계의)제명이 맞다고 생각하지만, 통합 절차를 밟으면 다른 의원들과 이야기를 해야 할 사안”이라며 한 발 빼는 것으로 읽힐만한 발언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안철수계 관계자는 “4·15 총선을 뛰는 데 바른미래당적을 유지하는 일에 부담이 큰 게 사실”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열린 국민의당 광주시당창당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해 정책간담회를 진행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다만 안철수계 모두가 탈당을 불사하겠다는 데 뜻을 모으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원직이 상실될 시 의정활동에 제한이 생기고, 당장 보좌진도 줄어야 하는 등 현실적으로 제약이 상당하다는 점에서다. 안철수계의 한 의원은 이에 "안철수계는 모두 같은 지향점을 갖고 있다"며 "탈당은 검토하지 않은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