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한항공·아시아나 기내서는 '기생충' 못본다…왜?

  • 기사입력 2020-02-15 0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화 '기생충' 포스터

[헤럴드경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의 기염을 토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국적 항공기에서는 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상 이후 전 세계적으로 기생충 열풍이 불고 있는 것과는 다른 움직임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부정적 내용과 선정성 등을 이유로 기내 상영 목록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북미에서 2천개가 넘는 상영관에서 상영되는 등 전세계 영화계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현재 60여편이 제공되는 영화 숫자를 연내 400여편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새로 업데이트되는 영화 콘텐츠는 기존 월 평균 18편에서 40여편까지 늘리고, 3월부터 인도 영화도 새롭게 선보이기로 했다. 이달에는 한국 고전 영화도 신규 서비스한다.

하지만 이 목록에 '기생충'은 포함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의 기내 상영 영화 선정 기준에 따르면 여객기 사고 장면 등 승객에게 불안감을 줄 수 있는 영화는 상영 목록에서 제외된다. 또 특정 국가, 민족을 비하하는 내용이나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 정치·사회적 논란이 될 수 있는 소재를 다룬 영화 등도 배제하고 있다.

통상 국내 영화의 경우 극장 배급 후 5개월가량 지난 뒤에 기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하지만 '기생충'은 빈부 격차 등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라는 이유로 기내 상영 영화 선정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역설적이게도 양극화와 빈부 격차라는 현상을 블랙 코미디 방식으로 전달해 전세계 영화계의 극찬을 받았지만 정작 같은 이유로 기내 상영에는 '불가' 판정을 받은 셈이다.

아시아나항공에서도 '기생충'이 상영 목록에서 빠져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기생충'이 작년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을 당시 이미 내부적으로 기내 상영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기내 영상 담당팀에서 선정적인 장면이 포함됐다는 이유로 결국 기내 상영 목록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과 박 사장의 아내 연교(조여정 분)가 벌이는 정사신의 수위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기내에서는 연령 통제가 안 되기 때문에 주로 전체 관람가나 12, 15세 관람가 영화를 선정해서 상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배급 문제도 걸림돌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으로 이달부터 국제선 전 노선에서 기내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기생충'의 상영 가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나 현재로서는 미정이다.

한편 외항사 중에서 에미레이트항공은 최근 자사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기생충'을 비롯한 최대 4500개 이상의 채널로 구성됐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