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험지 출마? 니가 가라 하와이”

  • 기사입력 2019-11-13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본인의 차기 총선 출마와 관련 초·재선 의원들이 험지 출마를 제기한 것에 대해 “니가 가라 하와이”라며 영화 ‘친구’ 대사를 거론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대구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문시장을 찾아 마련한 기자 간담회에서 차기 총선에 어느 지역에 출마할 것이냐는 물음에 “2022년 대선 승리에 유의미한 지역에 출마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2월까지 어떤 변혁이 올지 예측 불허 상태이고 그게 정비되려면 내년 1월 중순은 돼야 하기 때문에 바뀐 정치지형을 보고 출마 지역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내 초·재선 의원들이 제기한 중진 험지 출마론에 대해서는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하고 지금 자유한국당에 험지 아닌 곳이 어디 있느냐”면서 “심지어 대구·경북도 '공천=당선'이라는 등식이 성립되는 곳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특히 이 같은 주장을 한 초·재선 의원들을 향해 “철없이 나와서…적어도 그런 이야기를 하려면 나는 총선에 나가지 않는다고 먼저 말해야 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영화 ‘친구’에 나온 대사 “니가 가라 하와이”를 거론하기도 했다.

대구 수성 갑 출마설과 관련해서는 “(수성 갑 현역인) 김부겸 의원과는 24년간 형님 동생 하는 사이로 우리 당을 떠났다고 비난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그런 사이인데 김부겸 잡으려고 수성갑 출마한다는 것은 정치 이전에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본인이 당협 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북구 을 출마설에 대해서는 현역인 민주당 홍의락 의원을 언급하면서 “대학 후배이고 우리 집안 사람”이라며 “그 자리 뺏으러 가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