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비아이 마약 폭로 후 심경 밝힌 한서희

  • 기사입력 2019-06-17 07: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서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의혹 폭로 후 한서희(24)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플러를 향한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서희는 1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안녕하세요 여러분, 부탁드릴 것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쓴다”며 “현재 저를 향한 수많은 악플과 전혀 사실이 아닌 루머 유포로 무척이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네이트, 네이버 기사 댓글, 다음 카페, 디씨갤러리, 트위터에 있는 심한 악플 PDF 따주시면 감사드린다. 메일로 보내주면 감사하다. 부탁만 드려서 죄송하다”고 남겼다.

한서희는 비아이와 함께 대마초를 피운 것을 폭로해 이목을 끌고 있다. 비아이는 대마초는 물론,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 구매 요청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비아이는 결국, 지난 12일 아이콘에서 탈퇴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도 해지됐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6명 규모의 전담팀을 꾸려 YG 수사 개입 의혹 등을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경영 일선에 섰던 양현석(50) YG 총괄 프로듀서와 양민석(46) 대표이사 형제는 동반 사퇴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