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검찰 성추행 조사단, 법무부 검찰국 압수수색

  • 기사입력 2018-02-13 14: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사 인사 총괄 ‘검찰국 검찰과’ 임의제출 방식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3일 오전부터 법무부 검찰국 검찰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조사단은 관련 감찰 관련 서류를 확보하고 법무부가 안태근(52ㆍ20기) 전 검찰국장의 성추행 범죄를 무마한 정황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조사단이 지난달 31일 출범한 이후 안 전 국장 관련 의혹에 대해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태근(52ㆍ20기) 전 검사장의 성추행 및 인사 불이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13일 검사 인사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 검찰과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검찰국 검찰과는 검사 인사를 총괄하는 부서다. 법무부 중에서도 핵심 조직인 검찰국이 강제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검찰 성추문 사건 수사는 빠른 진척을 보이고 있다. 조사단 관계자는 “필요한 모든 자료를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은 서지현(45ㆍ33기) 검사에 대해 인사 불이익이 존재했던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사단은 이날 제출 받은 인사 관련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안 전 국장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 지을 것으로 보인다.

서 검사는 지난달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2010년 10월 30일 장례식장에서 안모 전 검사에게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또 이 사건을 당시 무마한 배후가 법무부 검찰국이었다고 지목했다.

ye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