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슈다] '문화 상납' 원하는 일본의 착각, 지민 티셔츠로 보여준 지질함

  • 기사입력 2018-11-09 14: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일본의 일부 미디어와 단체들이 색안경을 쓰고 문화의 흐름을 거스르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민의 티셔츠였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 만세를 부르짖는 장면과 함께 역사, 해방, 코리아, 애국심 등이 영문으로 쓰인 티셔츠를 입었다.

이에 방탄소년단이 출연하기로 했던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는 이들의 출연을 취소했다. 방송사는 그 이유로 ‘지민 티셔츠’를 직접적으로 짚었다. “이전에 멤버가 착용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일부에서 보도되고 있다”는 것.

하지만 논란의 대상이 되어야 할 건 지민의 티셔츠가 아니라 ‘엠스테’다. 이들이 직접적으로 지민 티셔츠에 비판을 한 것은 아니지만 방탄소년단 출연을 취소한 결정 그 자체가 한국에 대해 삐뚤어진 감정을 수용한 결과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치적 사안과 문화계의 긴밀한 연결고리를 미루어 봤을 때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 취소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대중문화에 있어 압박을 주려는 ‘보여주기’ 행보가 아니냐는 추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앞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이들과 관련한 책임이 있는 일본 기업에 책임을 무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단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일본은 반발심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로 일본 극우 매체인 도쿄스포츠는 지민 티셔츠를 두고 “한국을 대표하는 그룹이 원폭 사진이 프린팅 된 티셔츠를 입고 일본인의 신경을 건드린다”면서 자국 역사에 대한 콤플렉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RM이 광복절과 관련한 트윗을 올린 것에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지만 반일자세를 숨기지 않는다”고 말했던 곳이다. 이런 논조는 일본이 한국보다 우위에 있다는 전제 하에 나올 수 있는 것이라 더욱 불쾌하다.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다양한 케이팝 가수들이 일본에서 활동을 펼치는 것은 일본에 문화를 ‘상납’하기 위함이 아니다. 동등한 위치에서 케이팝을 알리고 팬들과 소통하며 서로의 것을 공유하고 이해하기 위한 행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문화의 교류를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독립’을 ‘반일’로 받아들이는 등 잘못된 색안경을 벗지 않는다. 대중문화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는 행태다. 또 ‘그 대단한 방탄소년단을 거부하는 일본’임을 공개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오히려 방탄소년단의 막대한 영향력을 인정하는 아이러니를 저지르고 있다.

실제 방탄소년단은 ‘엠스테’에 출연하지 않아도 별 타격을 받지 않는 모양새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7일 낸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파트.2(Fake love/Airplane pt.2)는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1위에 올랐다. 오는 13, 14일에 열리는 도쿄 돔 투어도 전석 매진됐다. 그 뿐만이 아니다. 여전히 빌보드 차트에서는 ’러브 유얼셀프(LOVE YOURSELF)‘ 시리즈의 다양한 곡들이 롱런하고 있다.

케이팝을 비롯한 한류의 물결은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아시아권뿐만 아니라 미주, 유럽 등까지 뻗어나가는 중이다. 그런 와중 일본은 잘못된 인식으로 자국의 문화 발전을 훼방 놓고 있다. 일본의 방탄소년단 흠집내기, 그 날은 본인들을 겨누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