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구하라 전 남자친구에 통사정한 이유 이제 알겠네…사생활비디오 직접 폭로

  • 기사입력 2018-10-04 12: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로부터 사생활 동영상 협박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전 남자친구와 폭행시비에서 한 발 물러나는 듯 보였던 구하라의 속사정이 드러냈다.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전 남자친구로부터 사생활 비디오를 빌미로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4일 디스패치보도에 따르면 구하라는 폭행 사건 이후 전 남자친구 A씨로부터 사생활 비디오를 언론에 제보하겠다는 협박을 당해돴다.

보도에서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의 핸드폰에서 이미 삭제했던 사생활 비디오가 있었다"며 전 남자친구의 자택에 찾아가서 통사정한 폐쇄회로 화면을 공개했다. 그러나 전 남자친구는 오히려 다른 비디오를 구하라에게 발송해 유포에 대한 뜻을 확실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생활비디오로 인해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의 논란은 새로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데이트폭력 여부를 넘어 '리벤지포르노' 논란으로 확대됐다.

한편 지난달 27일 구하라는 사생활비디오 협박을 한 전 남자친구에 대해 고소하며 법정다툼이 이어질 전망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