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뷔·제니 열애설 다시 불지핀 ‘이 사진’…소속사는 묵묵부답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된 사진.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의 모습이 찍혀있다. [트위터]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열애설이 사진 한 장으로 인해 또다시 불거졌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가 함께 찍힌 사진이 확산했다.

공개된 사진은 뷔로 보이는 남성이 대기실에서 머리 스타일링을 받고, 그 뒤에서 제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휴대전화를 들고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찍혀있다.

정확한 출처가 알려지지 않은 해당 사진은 일각에서 합성 사진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아직까지 원본으로 추정할 수 있는 사진까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BTS’ 뷔(왼쪽), ‘블랙핑크’ 제니(오른쪽). [인스타그램]

사진의 조작 여부와 별개로 누리꾼들은 사진 속 여성이 입은 의상과 갖고 있는 소지품이 제니가 가지고 있는 제품과 같다는 점을 근거로 사진 속 여성이 제니라고 추측하고 있다.

사진 속 남성이 입은 의상 역시 뷔가 지난 6월 명품 브랜드 ‘셀린느’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 당시 입었던 옷과 동일한 디자인이다.

최근 뷔와 제니의 미국 출국 일정이 겹친 점도 열애설에 불을 지폈다. 뷔가 24일 화보 촬영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 제니도 블랙핑크 멤버들과 다음 날인 25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블랙핑크는 미국에서 ‘MTV VMAs’ 무대와 정규 2집 프로모션을 위한 각종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뷔와 제니는 지난 5월에도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제주도 여행 목격담과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져 이목을 모았다. 누리꾼들은 뷔와 제니가 인스타그램 소개글을 각각 "V", "J"로 설정해놨다는 점을 열애 근거로 들었다.

당시 열애설에 대해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뷔의 소속사 빅히트뮤직(하이브)는 명확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